태국에서는 승려들이 수행하는 사원은 입장료를 받지 않습니다.

사원은 관광지가 아니라는 오래된 인식때문입니다.

 

물론, 승려가 수행하지 않는

역사 유적지에 있는 사원은 입장료를 받습니다.

거긴 사원이라기보다 유적이니까요.

 

 

치앙마이의 사원들은

승려들이 거주하는 공간인데,

몇 해 전부터 관광객이 밀려들면서,

궁여지책으로 입장료를 부과하기 시작했군요.

 

 

날이 좋아서 사진 찍으러 갔다가

당황했습니다.

 

표를 사서 들어오라니.

 

그렇게 치앙마이도 관광지가 되어가고 있네요.

 

 

왓 쩨디 루앙 Wat Chedi Luang

외국인 입장료 40밧입니다.

(135cm 이하 어린이 20밧)

 

 

*참고로 왓 프라씽은

사원 정문은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하고,

대법전(본당)을 들어갈때 20밧을 받네요.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