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 새롭게 재미를 붙인 과일이다.
패션 프루트. 태국말로 '싸와롯'이라고 한다.


우기가 끝날 무렵에 과일이 많이 열린다.
대량생산되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으나,
전혀 과일처럼 안 생겨서, 저게 뭔가하고 지나치기 십상이다.



패션 프루트는 얼핏보면 오렌지 같기도한데, 겁질이 두꺼운 편이다.
요새 마당에 종종 패션 푸르트가 떨어져 있다.
친구가 몇개를 모아두면 나는 그걸 몰래 집어다 칼로 자른다.




과일을 자르면 액즙과 함께 씨가 많다.
티스푼으로 그냥 퍼 먹어도 되는데, 신맛이 강하다.
신맛은 오히려 상큼함을 선사해 패션 프루트라는 이름과 잘 어울리는 느낌.




날이 더우니 설탕을 약간 넣고 얼음을 넣어 믹서에 간다.
친구 녀석은 얼음을 많이 넣고 요거트까지 함께 넣어
과일 자체의 시큼한 맛을 희석시키는데 비해,
나는 과일 자체의 맛을 더 즐기는 편이라
얼음을 많이 넣지는 않는다.





믹서를 휙하고 돌리면 패션 프루트 세이크가 완성된다.
씨까지 그대로 넣고 갈아서 마시면 된다.
새콤함과 시원함이 입맛을 돋운다.


정원에 떨어진 패션 푸르트 주워다가 그냥 만든거라서
돈이 들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마을에 나가면 거리 노점에서도 세이크를 갈아주는데
큰 플라스틱 컵으로 한 가득해서 25밧이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안진헌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