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드 네스트 카페 Birds Nest Cafe


주소 11 Thanon Singharat Soi 3
전화 0-5341-6880
홈페이지
www.thebirdsnestcafe.com
영업 09:00~20:00
메뉴 영어
식사 25~80B, 음료 35~50B
가는 방법 왓 프라씽을 바라보고 오른쪽으로 쭉 걸어가면 학교 지나서 '타논 씽하랏 쏘이 3' 골목 안쪽으로 들어가면 된다. 사원(왓 프라씽)에서 걸어서 5분 정도 소요됨. 자세한 방법은 홈피 참고.


자전거 타고 가다가 지나쳐보길 몇번, 아담한 카페가 있구나 하고 매번 스치고 지나갔다.
중국 친구가 이곳을 알려주지 않았더라면 평생 지나치기만했을 것이다.
다음에 한번 가봐야지, 그런 생각만하다가 기억에서 잊혀졌을지도 모르는 작은 카페 탐방기.



카페의 이름은 버드 네스트. 새가 둥지를 틀듯 여행자들이 둥지를 틀면 좋을만한 곳이다.
치앙마이 구시가의 목조 건물을 개조한 탓에 자연스러움이 묻어난다.
카페는 테이블이 몇가 안 되는 자그마한 공간이지만 벽면에 그림을 그려 분위기를 업했다.
창가쪽으로 테이블 냈고, 골목에도 테이블이 있어 치앙마이 구시가의 차분함이
마치 버드 네스트 카페의 앞마당처럼 여겨진다.


여행자 숙소가 몰려 있는 빠뚜 타패(타패 게이트)에서 떨어져 있어서
'외국 여행자들이 선호할 만한 식단과 분위기'를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닥 여행자들은 많지 않았음.
어쩌면 아침 식사 메뉴때문에 늦은 아침 시간에 외국인이 많을지도 모른 생각을 해봄.




커피는 아라비카 커피를 뽑아서 내주는데,
치앙마이 카페에서 이렇게 커피를 듬뿍 주는 곳은 처음이다.
위에 사진은 small pot를 시켰는데, 웬만한 카페에서 주는 커피 두 잔 분량이다.
big pot를 시키면 아마도 가득채워서 내줄 것 같다.

잔잔한 재즈가 흐르고, 책장에 책도 가득 비치되어 있고,
의자 뿐만 아니라 라운지처럼 쿠션도 늘어트려서 편히 누워서 책보며 커피 마실 수 있다.
무선 인터넷 Wi-Fi는 기본이다.
금요일 저녁 7시에는 음악과 영화 이벤트를 연다는데, 관심 있으면 시간 맞춰 찾아가 보시길.

카페 주인장이 중국 친구가 아는 일본 친구라서 같이 찾아갔는데,
일본 주인장은 네팔에 갔다며 자리에 없었다.
물론 그 모든 정보를 미리 알고 간 탓에 실망은 하지 않았다.
훤칠한 키에 순하게 생긴 유럽인 남정네가 일본 친구를 대신해 대화를 나눠주었음


식사는 아침메뉴, 샌드위치, 샐러드 같은 카페 메뉴가 주를 이룬다.
스파게티와 커리도 요리하므로 식사를 위해 들려도 무방하다.
메뉴는 다음과 같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