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카페 new spot

 

대단한 건 아니고,

그냥 이름 값 때문에

문 열자마자

호기심 삼아 가보는 사람들이 많은 곳입니다.

방콕에 생긴 D&D 딘 & 델루카는 어떤 곳일까하고....

뉴욕이 아니라 방콕이니까,

그들을 위한 음식이나, 그들을 위한 언어(영어가 유창한 종업원)까진 기대하시 마시고,

오후 더운 날씨를 피해 잠시 땀 식히러 들어가볼 만한 곳입니다.

 

방콕 주민이 아닌 이상, 거기서 식료품을 구입할 것 같지도 않군요.

(식료품은 대형 백화점에 입점한 Gourmet Market 같은 곳이 더 좋기도하고.)

 

딘 & 델루카 방콕 지점입니다.

모두 3개가 있는데, 싸톤에 있는 본점이 가장 큽니다.

그 곳을 위주로 소개하죠.

 

 

 

 

 

& 델루카 Dean & Deluca

 

주소 92 Thanon Narathiwatratchanakararin, MahaNakhon Project 1

전화 0-2234-1434

홈페이지 http://www.facebook.com/ddbkk

영업 07:00~23:00

메뉴 영어 예산

커피·음료 80~150, 샌드위치·피자 250~350(+7% TAX)

가는 방법 BTS 총논씨 Chong Nonsi 1번 출구와 3번 출구 사이에 있다.

 

 

 

 

 

창업자인 조엘 딘 Joel Dean과 조르지오 델루카 Giorgio DeLuca의 이름을 따서 만든 딘&델루카.

 

뉴욕 맨해튼 소호에 본점을 두고 있는 카페를 겸한 프리미엄 식자재전문점이다.

 

한국을 포함해 해외 16개 지점을 두고 있다.

 

 

방콕 지점은 상업과 금융 중심가인 싸톤 한복판에 위치해 있다.

 

도회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chic한 분위기.

 

 

다국적 기업에 근무하는 외국인 주재원들과 도심의 직장인들,

 

멋을 부린 하이-(돈 있는 방콕 현지인들)와 관광객까지,

 

그들에게 익숙한(?) 뉴욕 스타일의 카페를 찾아온다.

 

 

 

& 델루카의 콘셉트 그대로 카페와 베이커리를 중심으로

 

고급 식료품과 주방용품을 판매하는 리테일 숍을 함께 운영한다.

 

 

*초코릿 세트(12종류), 스낵 선물 세트(12~16종류),

주방 용품, 올리브 오일, 파스타, 캐비아, 와인, 커피, 머그 컵, 이런걸 판매한다.

 

 

 

 

 

 

 

높은 천장과 투명한 유리, 순백으로 꾸민 카페는 시원스럽고 고급스럽다.

 

 커피, 상큼한 열대 과일을 이용한 스무디와 소다,

 

케이크와 초콜릿은 방콕의 더위를 잊게 해주고,

 

직접 만든 신선한 빵과 햄, 치즈를 이용한 샌드위치와 베이글은 브런치로 손색이 없다.

 

 

 

 저녁 식사보다는 낮 시간 커피 마시며 한가한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이다.

 

참고로 딘 & 델루카가 입점한 마하나콘 프로젝트 건물이 완성되면

 

높이 313m로 방콕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 된다고 한다.

 

 

 

 

 

*바로 옆에 신축 중인 리츠 칼튼 레지던스가 완공되면 그 건물로 자리를 옮기는 모양입니다.

*마하나콘 프로젝트를 바라보고 왼쪽(BTS 총논씨 1번 출구 앞)에 있는

싸톤 스퀘어 타워 Sathorn Square Tower (캐논 간판이 보이는 빌딩) 1층에도 지점을 운영합니다.

본점에 비해 규모가 작은 테이크아웃 형태의 지점입니다. 

 

 

*

BTS 펀찟 Phloen Chit 2번 출구 앞에 있는

파크 벤처 에코플렉스 Park Venture Ecoplex 1

(주소 55 Thanon Withayu, 전화 0-2256-0989)에도 체인점이 있다.

 

외국 관광객에서 싸톤은 오가기 편리한 동네는 아닙니다.

시내에서 쇼핑 스트리트인 쎈탄 월드와 가까운 곳인 '펀찟'에서도 지점을 운영합니다.

노보텔 펀찟 오른쪽으로, 타논 위타유 Thanon Withayu(Wireless Road) 삼거리 코너에 있습니다.

 

<여긴 펀찟에 있는 딘 & 델루카> 역시나 모던한 카페 스타일로 꾸몄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