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 라오스 개정판 발행>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라오스 베스트 Laos Best

 

다른 나라와 달리 라오스는 볼거리나 역사 유적보다도

사람과 자연이 그 나라의 특징을 가장 잘 보여주는 이미지가 된다.

라오스 여행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라오스 베스트를 꼽아봤다.

 

 

 

1 싸바이디

 

착한 사람들(관광객을 상대하는 뚝뚝 기사들은 빼고)이 사는 나라 라오스.

 

여행의 시작과 끝을 같이 할 그들의 인사말 싸바이디!

 

단순히 안부를 묻는 인사말이 아니라, 라오스를 기억하게 하는 정겨운 표현이다.

 

당신은 편안한가요!

 

 

 

 

 

 

2 슬로 라이프

 

라오스에서는 느린 삶이 아주 자연스럽다.

 

바빴던 우리의 삶을 라오스에서만은 잠시 내려놓자.

 

라오스 인민민주주의 공화국을 뜻하는 Lao PDR(People's Democratic Republic)

 

라오스에서는 서두르지 마세요 Lao PDR(Lao Please Don't Rush)’라고 쓴다.

 

 

 

 

 

 

3. 메콩 강의 일몰

 

라오스를 여행하는 동안 흐드러지게 만나는 메콩 강.

 

매일 오후 붉게 물드는 메콩 강을 바라보며 여유를 부리는 것,

 

이보다 더 좋은 라오스 여행의 쉼표는 없다.

 

 

 

 

 

 

4. 루앙프라방

 

라오스의 역사와 문화를 간직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도시.

 

란쌍 왕조의 수도였던 곳으로 사원과 콜로니얼 건물, 고즈넉한 거리와 메콩 강이 그림처럼 어우러진다.

 

루앙프라방은 라오스 여행의 꽃으로 여겨진다.

 

 

 

 

 

 

5. 항아리 평원(폰싸완)

 

해발 1,100m의 분지 지형과 돌 항아리 유적이 만들어내는 풍경이 신비롭다.

 

인도차이나 전쟁의 슬픈 역사를 간직한 곳이지만, 선사시대 유적과 역사 도시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6. 방비엥(왕위앙)

 

아름다운 카르스트 지형을 배경으로 여행자들의 천국이 돼 버린 곳.

 

소문을 듣고 몰려든 젊은 여행자들로 인해 파티 타운으로 변모했다.

 

튜빙(튜브 타기)과 자전거 타기, 동굴 탐험까지 다양한 액티비티가 즐거움을 선사한다.

 

 

 

 

 

 

7. 씨판돈(돈콩, 돈뎃, 돈콘)

 

메콩 강에 떠 있는 4천개의 섬.

 

라오스 남부의 최대 볼거리로 한적한 섬 풍경을 배경 삼아 여유롭고 평화로운 시간을 보내기 좋다.

 

문명과 적당히 거리를 두고 있어서, 세상 근심을 떨쳐버리고 아무 생각 없이 지내기 좋다.

 

 

 

 

 

 

8. 비엔티안(위앙짠)

 

메콩 강을 끼고 있는 라오스의 수도이다.

 

메콩 강변의 정취가 여유로움을 선사하는 도시다.

 

다양한 사원과 카페까지 볼거리와 도시 생활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9. 왓 푸(짬빠싹)

 

크메르 제국에서 건설한 힌두 사원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산을 배경으로 사원을 건설해 독특하다.

 

캄보디아에 있는 앙코르 왓을 여행했다거나 건축과 역사 유적에 관심 있다면 놓치기 아까운 볼거리다.

 

 

 

 

 

 

 

10. 므앙 응오이

 

내륙의 섬처럼 배를 타고 가야만 하는 작은 마을. 인구 800명이 전부다.

 

강과 어우러진 카르스트 지형이 매력적인 곳으로 친절한 현지인들을 만날 수 있다.

 

강변의 허름한 방갈로에서 빈둥대기 좋다.

 

 

 

 

 

 

 

11. 볼라벤(볼라웬) 고원

 

커피 생산지로 유명한 지역이다.

 

라오스 남부에 있는 해발 800~1,350m의 고원 지대로 하늘과 가깝고 날씨도 선선하다.

 

다양한 소수 민족 마을과 수려한 경관의 폭포가 산재해 있다.

 

 

 

 

 

 

12. 딱밧(탁발)

 

불교 국가인 라오스에서 하루도 빠지지 않고 행해지는 종교 의식이다.

 

마을이 있는 곳이면 사원이 있고, 사원이 있는 곳이면 매일 아침 딱밧(탁발 수행)이 이루어진다.

 

수 백 명의 승려들이 줄을 이어 진행되는 루앙프라방에서의 딱밧은 경건하기까지 하다.

 

 

 

 

 

 

 

13. 카페

 

프랑스 식민지배의 영향과 외국 관광객들로 인해 카페를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진한 라오 커피(또는 과일 셰이크)와 바게트 샌드위치를 곁들여 달콤한 휴식을 즐기자.

 

 

 

 

 

 

14. 물결치는 논 풍경

 

우기(비수기)에 여행하며 아름다운 메콩 강의 일몰을 못 본다고 슬퍼하지 마라.

 

몬순이 시작되면 벼 농사가가 시작되고, 대지를 가득 메운 푸른색의 물결치는 논 풍경이 잔잔한 감동을 준다.

 

모내기가 한 창인 7~8월의 므앙씽과 루앙남타가 특히 아름답다.

 

 

 

 

 

 

15. 라오 맥주(비아 라오)

 

밤 문화가 발달한 나라는 아니지만, ‘라오 맥주덕분에 시름을 덜게 해준다.

 

얼음 탄 시원한 라오 맥주 한 잔을 마시는 일은 라오스 여행의 일상과도 같다.

 

라오스에 맥주라도 없었으면 어쩔 뻔 했어!

 

 

 

 

 

*출판되는 책에 사용되는 원고입니다.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


루앙프라방 맛집


엘레팡 L’Elephant 





주소 Ban Wat Nong 

전화 071-252-482 

홈페이지 www.elephant-restau.com 

영업 12:00~14:30, 19:00~22:00 

메뉴 영어, 프랑스어 ◉예산 6만~20만K 

가는 방법 왓 농씨쿤므앙 Wat Nong(또는 Vat Nong) 앞 사거리 코너에 있다.




루앙프라방의 대표적인 프렌치 레스토랑이다. 


프랑스 사람이 프랑스 음식을 요리한다.


우아한 콜로니얼 건물을 레스토랑으로 사용한다. 


주변에 사원이 있어서 분위기도 좋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


타마린드 Tamarind 



주소 Thanon Kingkitsalat

전화 071-213-128 

홈페이지 www.tamarindlaos.com 

영업 08:00~21:00 

예산 2만5,000~4만K 

가는 방법 칸 강 강변도로 중간에 있다. 압사라 호텔 The Apsara Hotel 옆에 있다.




라오스 음식점으로 맛은 전통적이며, 분위기는 현대적이다. 


라오스 음식에 쓰이는 고유한 향신료로 음식의 향을 냈다. 


라오스 음식을 처음 접하는 외국인 여행자들,


특히 유럽인들에게 인기가 있다. 주인장이 외국이다.






칸 강변의 분위기 좋은 고가옥을 레스토랑으로 사용한다.


도로 쪽으로 테라스가 나 있어 여유롭다.

(에어컨은 없다.) 









다양한 종류의 째우(디핑 소스 Dipping Sauce)를 맛볼 수 있는 디핑 샘플러 Dipping Sampler, 


다섯 종류의 라오스 일상 음식으로 꾸며진 파이브 바이츠 Five Bites 같은 세트 요리도 갖추고 있다. 


2명 이상이 주문 가능한 저녁 세트 요리(10만~12만K)와 와인까지 겸비해 분위기 좋게 식사할 수 있다. 


겨울 성수기 저녁 시간에는 미리 예약하고 가면 좋다. 


식재료를 전시 판매하며,


요리 강습 Cooking Class도 운영한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


<꽃보다 청춘>에 등장하며 여행 필수품으로 검증된 노란색 가이드북! 

국내 최초로 라오스라는 여행지에 대한 모든 것을 한 권으로 소개한 가이드북이다.



프렌즈 라오스 - Season 2, 16'-17'





프렌즈 라오스 개정판입니다.

새로워진 정보로 무장해 개정판이 출간됐습니다.


초판보다 40여 페이지가 늘어났습니다.



볼거리에 대한 깊이 있는 설명,

자세한 교통편 정보,

라오스 현지어를 그대로 읽어서 표기한 현지어 발음,

점점이 세밀하게 마킹된 빵빵한 지도까지.


대중적이면서 깊이 있는 라오스 가이드북

<프렌즈 라오스>입니다.





『프렌즈 라오스』 개정판이 특별한 이유 7가지!

<꽃보다 청춘>에 등장하며 여행 필수품으로 검증된 노란색 가이드북! 

- 국내 최초! 라오스의 최신 여행 정보를 소개하는 정통 가이드북!

- 청춘 여행자가 선호하는 쇼핑 아이템, 펍, 레스토랑, 엔터테인먼트 등 핫스폿 정보 소개!

- 라오스 여행의 베스트 코스를 일정별, 지역별, 테마별로 엄선한 콤팩트한 구성!

- 태국·베트남·캄보디아·중국도 함께 여행하는 국경 여행법 소개!

- 어디에서도 자세하게 소개되지 않았던 세부 도시별 상세 지도 및 교통편 수록!

- 낯선 현지에서도 유용하게 쓸 서바이벌 라오스어 여행회화집 수록!





책의 구성은 이렇습니다.

볼거리, 할거리, 지역별 볼거리, 쇼핑 리스트,

라오스 현지 물가, 추천 일정 등이 초반부를 장식합니다. 








라오스 여행에 필요한 실전 여행 정보.

라오스 입문 파트에 해당하겠군요.






그리고 각 도시별 설명이 어이집니다.

볼거리, 도시별 여행 일정, 교통 정보,

레스토랑, 쇼핑, 숙소 정보까지

꼼꼼히 체크한 정보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교보문고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27807544&orderClick=LAH&Kc=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82560226



예스 24

http://www.yes24.com/24/goods/26850823?scode=029



Posted by 트래블레인


루앙프라방 맛집


카이팬 Khaiphaen 





주소 100 Thanon Sisavang Vatthana(Sisavang Vatana Road) 

전화 030-515-5221 

홈페이지 www.facebook.com/Khaiphaen 

영업 월~토 11:00~22:30(휴무 일요일) 

예산 4만~6만K 

가는 방법 타논 씨싸왕 왓타나에 있는 남쏙 게스트하우스 맞은편에 있다. 메콩 강 강변도로에 있는 메콩 선셋 뷰 호텔 Mekong Sunset View Hotel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된다.




프렌즈 인터내셔널 Friends-International이라는 NGO에서 운영한다. 


동일한 단체에서 운영하는 비엔티안의 막펫 Makphet의 루앙프라방 지점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교육의 기회를 얻지 못한 라오스 젊은이들을 위한 요리학교를 겸하고 있는데 견습생들이 음식을 만들고 서빙한다. 


정갈한 라오스 음식을 요리하는데, 외국 여행자를 상대한 곳인 만큼 매운 맛을 덜어냈다. 


카이팬은 루앙프라방을 대표하는 음식 중의 하나로 메콩 강에서 재취한 민물 미역을 의미한다. 








외국 관광객을 위한 전형적인 퓨전 레스토랑입니다.


루앙프라방의 레스토랑이 그러하듯 에어컨은 없지만


아담한 공간을 스타일리시하게 꾸몄습니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
 

치앙칸 Chiang Khan



치앙마이 또는 치앙콩(‘치앙’은 란나-태국 북부- 언어로 도시를 의미한다)과 지명이 비슷해

 

태국 북부의 도시로 착각하기 쉽지만, 이싼 지방의 짱왓 러이에 속해 있다.

 

이싼 지방에서도 북서부에 치우쳐 있어, 드나들기 매우 불편하다.

 

메콩강을 사이에 두고 라오스와 국경을 접해 있어 더 이상 갈 곳도 없다.

 

불행이도 치앙칸 국경은 외국인에게 개방되어 있지 않다.



치앙칸은 강변의 한적한 시골 마을로 도로 2개가 전부다.

메콩강을 연해 길게 형성된 도로에는 오래된 목조가옥이 가득하다.

과거 한 지점에서 성장이 멈춘 듯한 느낌을 준다.

잘 보존된 목조 가옥만큼이나 생활방식도 옛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치앙칸에서 할 거라고는 거리를 어슬렁거리는 것이 전부다.

더군다나 밤 9시가 되면 세상은 적막 속으로 빠져든다.



세상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전혀 신경 쓰지 않고

메콩 강의 느린 물줄기처럼 유유자적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마을이다.

한마디로 평화와 고요를 만끽할 수 있다.


 

관련글 보기

태국 여행. 시간이 멈춘 도시 치앙칸

<태국 여행> 치앙칸, 밤 9시가 되면 세상은 적막 속으로 빠져든다.

<태국 여행> 메콩 강변의 소도시. 치앙칸 아침시장 풍경

여행이란 어딘가는 가는 행위를 의미한다.

[태국 여행] 잘 알려지지 않은 그러나, 매력적인 여행지 치앙칸

태국 여행. 전통을 간직한 메콩강변의 마을, 치앙칸에서의 딱밧(탁발)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




-일단 치앙칸 분위기부터 보세요.
http://www.travelrain.com/299

-더불에 태국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베스트 7
http://www.travelrain.com/394




프렌즈 태국 P.387 업데이트 입니다.

<아침시장 Morning Market>

-현지어 딸랏 차오
-주소 Thanon Si Chiang Khan
-영업 07:00~12:00
-메뉴 태국어
-예산 20~30B
-가는 방법 타논 씨치앙칸 쏘이 까우 Soi 9에서 강변 반대 방향으로 150m 떨어져 있다.







‘꾸어이띠아우(쌀국수)’나 ‘쪽(쌀죽)’으로 간단한 음식을 판매하는 노점 식당이 몇 군데 있다.
특히 즉석에서 직접 뽑아 낸 ‘카놈찐(가는 면발의 쌀국수)’을 이용한
국수가 저렴하면서 양이 많다.
시골동네 시장답게 소박하고 인심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현지인들의 생활을 목격하면서 저렴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참고로 태국에서는 카놈찐은 물국수로 잘 먹지 않는 편입니다.
 카레를 얹어 비빔국수로 먹는 게 일반적!)


 

 



다큐 <누들로드>에서 보던 쌀국수를 직접 만드는 장면을 목격했더랍니다.
얼마나 신기하던지. 그렇게 즉석에서 뽑은 국수를 시장통에서 한 그릇 맛보고.
이것저것 군것질하면서 치앙칸의 아침을 보냈습니다.
싸구려 커피도 한 잔 마셨군요.
(겨울이라 동네 사람들 복장이 두껍습니다.)



치앙칸에 있을때, 그 동네에 외국인은 거의 없었는데.
프랑스 아저씨 하나가 태국어를 어찌나 잘하던지.
유럽인 중에 가장 아름다운 태국어를 구사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태국어를 어디서 배웠냐니까,
아주 오래 전-태국/캄보디아 육로 국경이 열리기도 한 참 전,
국경도시 아란야쁘라텟에서 의료 봉사를 했었다더군요.
그렇더라도 그가 쓰는 태국어는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그 동네가 치앙칸이라 그의 태국어는 더 빛이 났던 듯 합니다.
동네 사람들과 정말 정겹게 태국어를 주고 받았습니다.

 

관련글 보기

태국 여행. 시간이 멈춘 도시 치앙칸

<태국 여행> 치앙칸, 밤 9시가 되면 세상은 적막 속으로 빠져든다.

<태국 여행> 메콩 강변의 소도시. 치앙칸 아침시장 풍경

여행이란 어딘가는 가는 행위를 의미한다.

[태국 여행] 잘 알려지지 않은 그러나, 매력적인 여행지 치앙칸

태국 여행. 전통을 간직한 메콩강변의 마을, 치앙칸에서의 딱밧(탁발)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

 

short trip to 베트남


1. 국경 넘기




태국 핏싸눌록 Phitsanulok에서 묵다한 Mukdahan까지 야간 버스가 있었다.

내가 갖고 있던 정보보다 버스 출발 시간이 다소 늦었지만, 아침 일찍 묵다한에 도착했다.





핏싸눌록 입구의 사거리 고속도로에 이런 표지판이 세워져 있었다.

-Asian Highway라고 해서 아시아를 연결하는 주요도로의 중심축인 모양.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 1,840킬로

양곤(미얀마) 607킬로

다낭(베트남) 1,010킬로



이번에 가야할 곳은 다낭 북쪽에 있는 훼 Hue.

1천 킬로미터가 조금 안 되는 거리를 육로로 이동해야 했고,

태국-라오스-베트남까지

두 나라의 국경을 통과해야 했다.




<묵다한과 싸완나켓을 오가던 국제버스>

묵다한 Mukdahan에서 메콩 강을 건너면, 라오스 싸완나켓 Savannakhet이 나온다.

강을 건너도 되고, 우정의 다리를 건너도 되는데,

배를 타고 강을 건너는 거는 태국-라오스 사람들에게만 허용된다고 했다.

그래도 마음만 급해, 메콩 강의 국경으로 가봤다.

아침 7시가 안 된 시간 국경이 안 열린 건지, 아무도 없다.

더불어 뚝뚝 기사들이 달려들어, 한국인은 배를 타고 국경을 건널 수 없다고 했다.

우정의 다리(태국-라오스 국경을 연결하는 다리)가 개통 된 이후에는

배를 타고 국경을 건너지 못하는 게 맞다.




<묵다한의 태국 출국 관리소>


<싸완나켓의 라오스 입국 관리소>



다시 뚝뚝을 타고 버스 터미널로 돌아왔는데도,

아침 7시가 안 됐다.

우정의 다리를 건너는 국제버스는 첫차가 새벽 7시 30분에 있었다.

라오스 싸완나켓에서 베트남 훼로 가는 국제버스가 몇 시 출발인지

정확치 않아서 빨리 국경을 건너려 했는데,

정해진 시간대로 움직이는 수밖에 없었다.

국제버스는 태국 측 국경에서 승객을 내리고 태운 다음,

메콩 강을 연결하는 우정의 다리를 건너 라오스 출입국 사무소에 다시 내린다.

모든 승객들이 탔는지 운전기사는 확인도 안하고,

그냥 버스가 출발해 버렸고, 별로 힘들 것 없는 출입국 절차가 끝나고

싸완나켓 버스 터미널에 도착했다.




<라오스 입국 수속을 마치면, 기다리고 있던 국제버스를 타고 싸완나켓 터미널로 간다.>


<라오스 입국 관리소에 있던 환전소. 국경 도시라 태국 돈이 쓰이니 환전은 필요치 않았다.>


<싸완나켓 버스 티머널에 있던 속도 제한 표지판>


<라오스에 왔다고 꾸어이띠아우가 아니라 카오삐약을 먹는다.>



베트남 승객들이 많았는데, 다들 훼로 가는 버스 매표창구로 덤벼든다.

버스는 아침 10시에 있다고 했고, 좌석도 여유가 있었다.

그리고 버스 출발까지 시간적인 여유도 있었다.

터미널 한 켠의 식당에 자리를 잡는다.

아줌마 ‘카오 삐약’ 주세요.

칼국수 비스무리한 쫄깃한 국수를 한 그릇 비우고,

바게트 하나를 국수 국물에 찍어 먹고는,

화장실에 딸려 있는 샤워 칸에서 quick shower를 했다.




<싸완나켓에서 훼로 가는 국제버스 내부. 대부분 베트남 승객이다.>


<도로는 잘 포장되어 있었고, 흙먼지를 날리던 구간은 거의 없었다.>
<국경에서 출입국 심사, 점심 휴식을 포함해 훼까지 딱 10시간 걸린다.>




모닝 커피 한 잔이 간절했으나, 장거리 버스를 타야하니 참아야 했다.

언제 화장실에 서 줄지 모르니, 물과 식사 조절은

아침 버스를 탈 때마다 행하는 하나의 습관이었다.

1998년도 갔던 적이 있던 길을 달렸다.

이 길이 그 길인가 싶을 정도로 도로 상태가 좋다.

몇 시에 도착할거라는 예측이 가능하다는 것이

그만큼 발전했다는 반증일 것이다.




<점심을 위해 국경 인근에 정차한 라오스-베트남 국제버스>


<정해진 순서도 없이 어수선한 라오스 출국 사무소. 돈을 찔러주면 먼저 여권에 스탬프를 준다.>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돈을 찔러주니, 순서는 뒤죽박죽이고 공무원 배만 불리고 있었다.>
<옛날과 달라지지 않은 것은 부정부패인 것 같아, 씁쓸한 웃음이 나왔다.>
<나도 어쩔수 없이 40밧 삥 뜯겼다.>



국경 시설도 그럴듯하게 좋아졌는데,

국경 공무원들은 무슨 관직이라도 되는 냥,

국경을 넘는 외지인들에게 ‘삥을 뜯는다’.

베트남 사람들이 여권에 돈을 찔러 넣어 출입국 관리소에 여권을 디밀길래,

나는 모르척하고 그냥 여권을 디밀었다.

이리저리 여권을 들쳐보던 라오스 출국 관리소 직원.

출국 도장까지 잘 찍는 듯하더니, 여권을 안 준다.

그리고는 돈이 찔러져 있는 베트남 여권을 먼저 처리하고 있다.

상황을 지켜보던 베트남 사람들이 나보고 돈을 건네란다.




<라오스 출국 심사를 건너면, 라오스와 베트남 국경을 걸어서 넘는다.>



여권에 스탬프를 찍어주고 출입국 관리소 직원이 삥뜯는 돈은 40밧이었다.

그 돈으로 출입국 관리소 건물이 커 진건지, 에어컨을 단 건지 알 수는 없으나,

라오바이 국경은 여전히 변방임을 증명하는 것 같아 기분이 나쁘지 않았다.

도로도 좋아지고, 부정부패를 저지르는 가난한 나라의 공무원들도

청렴해졌다면 내심 실망했을지도 모른다.

(이런 나라 오래 살다보니, 나 역시도 그들을 따라가는구나 하는 씁쓸함은 있다.)

(태국에서 60% 이상이 정치인들이 부정부패를 해도 괜찮다는 답변을 했다고 했다.)

(그 뉴스를 보면서 저러니 아직도 멀었지 하며, 자평하던 게 불과 며칠 전인데......)




<베트남 땅임을알리는 국경 표시. 라오바오 국경>


<라오바오 국경을 넘자마자 보이는 베트남 9번 국도>
<저 길을 따라 전쟁 때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남부로 내려가려던 북부 베트남군과 중부 전선을 방어하려던 미군의 전쟁이 빈번했던곳.>
<한때 분단된 베트남의 군사분계선인 17도선이 9번 국도 바로 북쪽에 있었다.>



라오스 국경에서 베트남 국경까지는 걸어 가야 했다.

국제 버스는 베트남 국경에서 승객을 기다린다.

사회주의 공화국 베트남 입국 심사대에서는 돈을 요구하지 않았다.

베트남 사람들은 얼마의 돈을 찔러 주고 있었지만,

외국인인 내게는 별 말을 하지 않았다.

라오바오 Lao Bao 국경에서 이어지는 베트남 9번 국도는 정말이지 길이 좋았다.

이곳에서 미국 전쟁(베트남 전쟁) 때 그토록 치열하던 전투가 벌어졌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평화롭고, 아늑한 자연이 펼쳐졌다.

(9번국도 북쪽의 17도 선을 사이에 두고 베트남이 남북으로 분단되어 있었다.)




<사진 속의  다리를 사이에 두고 베트남이 남북으로 분단되어 있었다.>
<현재는 특별한 표식도 없어, 차를 타고 가면 뭐가 뭔지도 모르고 그냥 지나치기 십상이다.>




종점인 훼까지 가지 않고 동하 Dong Ha라는 도시에서 내렸다.

동하는 17도 선을 사이에 두고 베트남이 분단됐던 시절

남부 베트남의 최북단에 있던 도시로 비무장지대(DMZ)와 가까웠던 곳이다.

물론 지금은 전쟁 관련된 흔적은 거의 없다.

여행자들이 비무장 지대의 지하 터널과 미군기지 등을 둘러보기 위해

투어 버스들이 들락거릴 뿐이다.


 


<지도를 보면 당시 상황을 설명하던 가이드>




<미군의 폭격을 피해 지하 터널을 파고 생활했던 빈목 터널 내부>


<전사자들의 시신을 안장한 묘지.>
 <전쟁에 승리한 북부 베트남군만 정부가 만든 묘지에 묻힌다고했다.>




*아침 10시에 라오스 싸완나켓에서 출발해

베트남 동하에 오후 5시에 도착했다.



*다음날 비무장 지대를 둘러보는 투어에 참여했다.

다큐멘터리에서 보고 듣던 공간들을 여러 군데 방문했다.

너무도 평화롭고 한적한 자연 뿐이라서 왜 전쟁을 했을까 하는 반문을 하게 했다.

가이드가 여자가 아니라 미국 전쟁(베트남 전뱅)에 참전했던 아저씨였으면

더 재미있는 투어가 됐을거란 생각이 들었다.

* DMZ 투어를 이끌었던

그날의 가이드는 너무도 차분하게 전쟁과 역사에 대해 설명을 해주었다.

어떤 감정이 석여서 설명을 해줄 법도 하건만,

남쪽이나 북쪽 그 어디에도 치우치지 않고 중립적인 상태에서

그토록 차분히 설명을 해주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었다.



-실제로 참전했던 분들 중에 가이드를 하는 분들이 더러 있다.
동하에서 만났던 여행사 사장 아저씨도 전쟁 때 미군 통역을 했다고 하는데,
한국군 해병대를 지켜 세우며, 당시 전쟁 이야기에 목소리를 높였으니까.

-호이안에 만났던 어떤 분은, 7년 동안 전쟁에 참전했었는데,
동료들과 친구들 중에 자기만 살아남았다고 했다.
그것도 아무런 부상이나 상처도 없이 자기만 온전히 살아남았다며,
그가 회상에 잠길때는 전쟁에 대한 그 어떤 설명보다도,
지나간 시간에 대한 상념들이 고스란히 전해져 오는 것 같았다.
(그 긴 세월 살아남은자가 감당해야했을 삶의 무게란 어떤 것이었을지 상상은 안 갔지만....)
 


<미군 기지가 있던 곳 옆으로 국도가 놓여있고, 파괴된 전차 많이 숲 속에 버려져 있다.>


<북부 베트남군의 군수물자 보급로였던 호찌민 트레일이 시작된다는 곳.>
<서로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군사 거점과 보급로를 방어하기 위해 끊없는 전투가 벌어졌을 것이다.>
<말로만 듣던 호찌민 트레일을 방문했을때, 아무것도 없어서 다소 실망스럽기까지 했다.>
<하긴 저기다가 무슨 유적지를 만드는 것도 웃길 것 같다.>
<평화로운 시골 산골 마을, 역사는 그렇게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 것이 되어버리는지도 모르겠다.>





<가이드는 무어가를 설명한다.>
<작전 상황판만으로 충분히 당시의 전투 상황이 머리에 그려졌다.>
<케산 미군 기지. 전략적으로 참 중요한 곳에 기지를 건설했다 싶었다.>


<저 앞 산 '861 고지'를 고수하기 위한 미군의 방어전략과,
전략적으로 열위에 있던 북부 베트남군대 간의 지략을 앞세운 77일간의 전투는,
북부 베트남군 만 명 이상을 희생하고 미군의 승리로 끝났지만,
결과적으로 미군은 케산 기지를 포기하며, 군사 전략을 수정해야 했다.>
<당시 전쟁을 이끈 북부 베트남군의 '보 응우옌 잡' 장군은 아직도 생존해 있다.>
<하노이에 있는 '보 응우옌 잡' 장군의 집 사진을 찍다가 꽁안에게 걸렸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다. 사진을 찍자마자 어디선가 꽁안이 나타나 촬영한 사진을 지우라고 했다.>



*동하에서 하루를 잤는데, 너무 심심했다.

여행자들은 동하에 머물지 않는다.

비무장지대 투어도 훼에서 출발하는 투어가 더 많고,

내가 참여했던 투어도 훼에서 출발한 투어에 한 자리를 차지한 것이었다.

DMZ 투어가 끝나고 투어 버스를 타고 훼까지 내려왔다.

투어 요금에 훼까지 가는 버스편이 포함이다.

투어로 비무장 지대를 둘러봐서 사진만 찍기 바뻤지만, 가격 대비 만족도는 좋았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