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여행, 이것만은 놓치지 말자.

 

 

 

 

 

1. 오토바이가 흘러간다.

 

 

베트남의 첫 인상이자, 베트남 여행의 여운으로 남는 오토바이 행렬.

 한 방향으로 흐르는 오토바이 물결은 역동적인 베트남의 이미지를 대변한다.

 

 

 

 

2. 커피는 쓰다(달다).

 

 

베트남의 아침은 커피로 시작한다.

거리에 놓인 목욕탕 의자부터 콜로노얼 건물을 개조해 만든 유럽풍의 카페까지.

첫맛은 쓰고 뒷맛은 단 베트남 커피는 베트남 여행을 함께 해 주는 다정한 친구와 같다.

그만큼 중독성이 강하다.

 

 

 

 

3. 베트남 음식에 탐닉하다.

 

 

베트남 음식의 맛과 향.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베트남 음식은 여행 중에는 고귀함을 모르다가,

 베트남을 떠나면 그리워지게 하는 묘약 같은 것이다.

 

 

 

 

 

4. 호이안에 머문다.

 

 

유명한 대도시들을 제치고 여행자들을 사로잡는 작은 마을이다.

거리를 거니는 것만으로도, 자전거를 타는 것만으로 호이안은 낭만이 가득하다.

베트남에서 느린 여행에 가장 잘 어울리는 곳이다.

 

 

 

 

5. 호찌민시, 베트남의 미래를 본다.

 

 

북에서 호찌민시라고 부르건, 남에서 사이공이라고 부르건 그건 그리 중요하지 않다.

개방의 물결을 가장 잘 반영하는 베트남 제 1의 도시로,

 베트남의 역동적인 삶이 도시 전체를 가득 메우고 있다.

프랑스 식민지배 시절에 건설된 콜로니얼 건물은 덤이다.

 

 

 

 

6. 하롱베이를 주유하다.

 

 

눈앞에 펼쳐지는 비경을 조망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답다.

바다를 지나는지 호수를 지나는지 알 수 없는 하롱베이를 주유하며

자연과 시간이 만들어 준 풍경을 감상하자.

 

 

 

 

 

7. 하노이 구시가, 베트남의 일상의 여과 없이 펼쳐진다.

 

 

볼거리를 찾아 멀리 가지 않아도 된다.

당신이 묵고 있는 호텔 앞으로 펼쳐지는 거리와 상점들, 비좁은 골목과 건물들,

거리를 지나는 멜대를 멘 상인들과 오토바이를 탄 사람들까지.

하노이 구시가에는 소리와 냄새, 공간까지 그들의 삶이 영화처럼 펼쳐진다.

 

 

 

 

 

8. 메콩 델타, 풍요와 건강함이 넘실댄다.

 

 

메콩강을 끼고 형성되어 비슷비슷해 보이지만,

메콩 델타의 도시들은 어디를 가건 풍족함과 여유로움이 흐른다.

자연을 닮은 메콩 델타의 사람들이 그 어떤 볼거리와 역사 유적보다도 매력적이다.

 

 

 

 

9. 후에(), 흐엉강(香江)의 향기를 따라서.

 

 

고도(古都)의 향기가 가득한 응우옌 왕조의 수도가 있었던 곳.

도시를 가르는 흐엉강의 은은한 향기를 따라 역사 유적이 가득하다.

 

 

 

 

10. 냐짱, 바다가 도시를 품는다.

 

 

바다와 도시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베트남 최대의 해변 휴양지.

외국인이 주인행세를 하는 동남아시아의 해변 휴양지와 달리,

거북하지 않을 만큼 적당히 개발된 베트남의 중소도시다.

 

 

 

 

11. 싸파, 다랑논 길을 걷는다.

 

 

베트남 북서부 변방에 위치한 고산 도시.

도시를 벗어나면 다랑논이 가득하다.

자연에 순응하며 생활하는 산악 민족들로 인해 이국적이다.

자연을 둘러싸인 휴식과 자연 속으로의 트레킹이 삶을 리프레시해준다.

 

 

 

 

12. 무이네, 해변과 사막을 만나다.

 

 

어촌 마을 풍경이 남아있는 해변 리조트.

최고라고까지 치켜세울만한 해변은 아니지만,

수영장 딸린 저렴한 리조트와 모래사막 여행을 동시에 가능케 해준다.

 

 

 

 

13. 전쟁의 진실과 대면한다.

 

 

DMZ, 꾸찌 터널, 껀저, 통일궁, 전쟁 박물관…….

베트남을 여행하다보면 얼핏 얼핏 정치적인 순간과 대면하게 된다.

베트남 전쟁의 진실은 어느덧 역사가 돼 버린 현장 속에 고스란히 남아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
 

치앙칸 Chiang Khan



치앙마이 또는 치앙콩(‘치앙’은 란나-태국 북부- 언어로 도시를 의미한다)과 지명이 비슷해

 

태국 북부의 도시로 착각하기 쉽지만, 이싼 지방의 짱왓 러이에 속해 있다.

 

이싼 지방에서도 북서부에 치우쳐 있어, 드나들기 매우 불편하다.

 

메콩강을 사이에 두고 라오스와 국경을 접해 있어 더 이상 갈 곳도 없다.

 

불행이도 치앙칸 국경은 외국인에게 개방되어 있지 않다.



치앙칸은 강변의 한적한 시골 마을로 도로 2개가 전부다.

메콩강을 연해 길게 형성된 도로에는 오래된 목조가옥이 가득하다.

과거 한 지점에서 성장이 멈춘 듯한 느낌을 준다.

잘 보존된 목조 가옥만큼이나 생활방식도 옛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치앙칸에서 할 거라고는 거리를 어슬렁거리는 것이 전부다.

더군다나 밤 9시가 되면 세상은 적막 속으로 빠져든다.



세상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전혀 신경 쓰지 않고

메콩 강의 느린 물줄기처럼 유유자적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마을이다.

한마디로 평화와 고요를 만끽할 수 있다.


 

관련글 보기

태국 여행. 시간이 멈춘 도시 치앙칸

<태국 여행> 치앙칸, 밤 9시가 되면 세상은 적막 속으로 빠져든다.

<태국 여행> 메콩 강변의 소도시. 치앙칸 아침시장 풍경

여행이란 어딘가는 가는 행위를 의미한다.

[태국 여행] 잘 알려지지 않은 그러나, 매력적인 여행지 치앙칸

태국 여행. 전통을 간직한 메콩강변의 마을, 치앙칸에서의 딱밧(탁발)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




-일단 치앙칸 분위기부터 보세요.
http://www.travelrain.com/299

-더불에 태국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여행지 베스트 7
http://www.travelrain.com/394




프렌즈 태국 P.387 업데이트 입니다.

<아침시장 Morning Market>

-현지어 딸랏 차오
-주소 Thanon Si Chiang Khan
-영업 07:00~12:00
-메뉴 태국어
-예산 20~30B
-가는 방법 타논 씨치앙칸 쏘이 까우 Soi 9에서 강변 반대 방향으로 150m 떨어져 있다.







‘꾸어이띠아우(쌀국수)’나 ‘쪽(쌀죽)’으로 간단한 음식을 판매하는 노점 식당이 몇 군데 있다.
특히 즉석에서 직접 뽑아 낸 ‘카놈찐(가는 면발의 쌀국수)’을 이용한
국수가 저렴하면서 양이 많다.
시골동네 시장답게 소박하고 인심 좋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현지인들의 생활을 목격하면서 저렴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참고로 태국에서는 카놈찐은 물국수로 잘 먹지 않는 편입니다.
 카레를 얹어 비빔국수로 먹는 게 일반적!)


 

 



다큐 <누들로드>에서 보던 쌀국수를 직접 만드는 장면을 목격했더랍니다.
얼마나 신기하던지. 그렇게 즉석에서 뽑은 국수를 시장통에서 한 그릇 맛보고.
이것저것 군것질하면서 치앙칸의 아침을 보냈습니다.
싸구려 커피도 한 잔 마셨군요.
(겨울이라 동네 사람들 복장이 두껍습니다.)



치앙칸에 있을때, 그 동네에 외국인은 거의 없었는데.
프랑스 아저씨 하나가 태국어를 어찌나 잘하던지.
유럽인 중에 가장 아름다운 태국어를 구사하는 사람이었습니다.
태국어를 어디서 배웠냐니까,
아주 오래 전-태국/캄보디아 육로 국경이 열리기도 한 참 전,
국경도시 아란야쁘라텟에서 의료 봉사를 했었다더군요.
그렇더라도 그가 쓰는 태국어는 너무나 아름다웠습니다.
그 동네가 치앙칸이라 그의 태국어는 더 빛이 났던 듯 합니다.
동네 사람들과 정말 정겹게 태국어를 주고 받았습니다.

 

관련글 보기

태국 여행. 시간이 멈춘 도시 치앙칸

<태국 여행> 치앙칸, 밤 9시가 되면 세상은 적막 속으로 빠져든다.

<태국 여행> 메콩 강변의 소도시. 치앙칸 아침시장 풍경

여행이란 어딘가는 가는 행위를 의미한다.

[태국 여행] 잘 알려지지 않은 그러나, 매력적인 여행지 치앙칸

태국 여행. 전통을 간직한 메콩강변의 마을, 치앙칸에서의 딱밧(탁발)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Posted by 트래블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