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 마을 빠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9.16 <태국 여행> 빠이에서 어느덧 2주의 시간이 흘렀다. by 트래블레인




조용한 곳에 있으니 자연스레 일찍자고 일찍일어나게 된다.
보통 아침 7시 이전에 눈을 떠서-그냥 떠진다-
커피와 토스트를 아침을 먹고 책을 보면서 아침시간을 보내는 편.

계속 비가 와서 아침 산책은 매번 캔슬이 됐다.

오늘은 모처럼 아침에 비가 개였고,
화사한 햇살이 테라스와 창문을 통해 밀려온다.

친구녀석들도 아침 일찍 일어나 간단히 아침식사를 해결하고
-아침은 모여서 먹는 경우가 거의 없다.
각자의 일들을 한다. 부지런한 녀석들.

비수기라 방갈로에 손님이 거의 없는데도,
그들은 손놀림은 참으로 정겹다.
마치 애완 동물을 다루듯 방갈로와 정원을 다듬고 가꾼다.
(참고로 이 집에는 고양이 8마리가 있다.)

오늘 아침, 나는 해야할 일들이 좀 있어서
일찍부터 노트북을 켰다.
한 친구는 그 시간 재봉틀을 갔다 놓고 침대에 쓸 커튼들 새로 만들고 있고,
한 친구는 빨래 바구니에서 세탁기에 돌린 옷들을 가지런이 널고 있다.

이런 분위기라면 오전 시간이 한 참 진행됐을법도 하련만,
-곧 점심시간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드는 그런 정도의 시간말이다-
시계를 보니 이제 겨우 8시 30분을 지나고 있다.

일찍 하루를 시작하면 하루가 너무 길지 않냐고?
글쎄다. 그리 긴지 모르고 시간이 잘 가고 있다.

아침 먹으며 친구에서 농을 건넨다.
-Good Life? 참 좋은 삶이야!

그랬더만 녀석도 거침없이 받아친다.
-Boring!. 그러게 다소 따분한걸.

즐거운 인생은 굳이 흥겨워야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자연만큼 차분한 시간들과 사람들이 곁에 함께하고 있다.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