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롱베이'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6.07.11 하노이(베트남 북부) 음식 정리해 봤습니다. by 트래블레인 (1)
  2. 2016.07.04 베트남 여행, 이것만은 놓치지 말자. 베트남 베스트 13 by 트래블레인 (19)
  3. 2012.02.10 육지의 하롱베이, 닌빈/땀꼭 by 트래블레인


하노이에 가면 이것만은 꼭 맛보자.

-베트남 북부 음식 정보



Phở



베트남 쌀국수의 대표 주자인 의 본고장은 다름 아닌 하노이다

남부 지방 쌀국수에 비해 국수 면발이 굵고 육수는 단맛이 덜하다.

고명은 허브 대신 파를 많이 넣는 것이 특징이다.

 


분짜 Bún Chả



와 더불어 하노이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간편하고 대중적인 요리다

양념된 돼지고기 경단을 숯불에 구운 것

()함께 고기구이를 적당히 떼어서

파파야를 썰어 넣은 느억맘 소스에 찍어 먹으면 된다

함께 내주는 허브와 채소를 같이 넣으면 향이 더욱 좋다.

 


넴잔 Nem Rán



기본적인 베트남 음식인 스프링 롤이다

베트남 남부에서 짜조 Chả Giò, 북부에서는 넴잔이라고 부른다.

라이스페이퍼에 감싸 만든 튀김 만두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하노이에서는 다진 돼지고기와 버섯을 주재료로 이용한다

넴잔은 애피타이저로 먹지만

()을 곁들인 분넴 Bún Nem은 간편한 점심 식사로 인기다

분짜와 마찬가지로 느억맘 소스에 찍어 먹는다.

 


분지에우 꾸아 Bún Riêu Cua



분지에우(육수에 토마토를 넣어 시큼한 맛을 내는 국수)+꾸아()가 합쳐져 생긴 음식이다.

베트남 북부에서는 논에서 자란 민물 게가 많이 잡히기 때문에

분지에우 꾸아식당을 만이 볼 수 있다

국수는 면발이 가는 을 이용하고, 고명으로는 두부를 넣어준다

하노이에서는 소라를 넣은 시큼한 쌀국수인 분지에우 옥 Bún Riêu Ốc도 즐겨먹는다

줄여서 분옥 Bún Ốc이라고 말한다.

 


반똠(바잉똠) Bánh Tôm



하노이에서 유래한 새우튀김이다

튀김가루를 만들 때 고구마를 함께 넣는 것이 특징이다

호떠이(서호) 주변의 레스토랑에서 최초로 만들었기 때문에 

반똠(바잉똠) 호떠이 Bánh Tôm Hồ Tây라고 불린다.

 


반꾸온(바잉꾸온) Bánh Cuốn



베트남 북부에서 유래한 음식으로 

하노이 사람들이 쌀국수와 더불어 아침식사로 즐긴다

스프링 롤의 일종이지만 건면이 아닌 생면을 이용한다

요리할 때 마다 스팀을 이용해 라이스페이퍼(반짱)를 한 장씩 만들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간다

반꾸온은 오래 놔두면 딱딱해지기 때문에 만든 즉시 먹는 게 좋다

물기가 촉촉이 스며있어 부드럽다.

 


짜까 Chả Cá



하노이 특별요리인 가물치 튀김이다

노란색의 강황(터메릭) 가루를 넣은 밀가루를 입힌 가물치를 기름에 튀겨서 만든다

레스토랑에서는 화덕에 냄비를 올려서 직접 조리해 먹을 수 있도록 해준다

(미나리 식물)과 파, 고추, 땅콩을 적당히 넣어 입맛에 맞게 조리하면 된다

조리가 끝나면 분()을 곁들어 먹으면 된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

 

베트남 여행, 이것만은 놓치지 말자.

 

 

 

 

 

1. 오토바이가 흘러간다.

 

 

베트남의 첫 인상이자, 베트남 여행의 여운으로 남는 오토바이 행렬.

 한 방향으로 흐르는 오토바이 물결은 역동적인 베트남의 이미지를 대변한다.

 

 

 

 

2. 커피는 쓰다(달다).

 

 

베트남의 아침은 커피로 시작한다.

거리에 놓인 목욕탕 의자부터 콜로노얼 건물을 개조해 만든 유럽풍의 카페까지.

첫맛은 쓰고 뒷맛은 단 베트남 커피는 베트남 여행을 함께 해 주는 다정한 친구와 같다.

그만큼 중독성이 강하다.

 

 

 

 

3. 베트남 음식에 탐닉하다.

 

 

베트남 음식의 맛과 향.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베트남 음식은 여행 중에는 고귀함을 모르다가,

 베트남을 떠나면 그리워지게 하는 묘약 같은 것이다.

 

 

 

 

 

4. 호이안에 머문다.

 

 

유명한 대도시들을 제치고 여행자들을 사로잡는 작은 마을이다.

거리를 거니는 것만으로도, 자전거를 타는 것만으로 호이안은 낭만이 가득하다.

베트남에서 느린 여행에 가장 잘 어울리는 곳이다.

 

 

 

 

5. 호찌민시, 베트남의 미래를 본다.

 

 

북에서 호찌민시라고 부르건, 남에서 사이공이라고 부르건 그건 그리 중요하지 않다.

개방의 물결을 가장 잘 반영하는 베트남 제 1의 도시로,

 베트남의 역동적인 삶이 도시 전체를 가득 메우고 있다.

프랑스 식민지배 시절에 건설된 콜로니얼 건물은 덤이다.

 

 

 

 

6. 하롱베이를 주유하다.

 

 

눈앞에 펼쳐지는 비경을 조망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답다.

바다를 지나는지 호수를 지나는지 알 수 없는 하롱베이를 주유하며

자연과 시간이 만들어 준 풍경을 감상하자.

 

 

 

 

 

7. 하노이 구시가, 베트남의 일상의 여과 없이 펼쳐진다.

 

 

볼거리를 찾아 멀리 가지 않아도 된다.

당신이 묵고 있는 호텔 앞으로 펼쳐지는 거리와 상점들, 비좁은 골목과 건물들,

거리를 지나는 멜대를 멘 상인들과 오토바이를 탄 사람들까지.

하노이 구시가에는 소리와 냄새, 공간까지 그들의 삶이 영화처럼 펼쳐진다.

 

 

 

 

 

8. 메콩 델타, 풍요와 건강함이 넘실댄다.

 

 

메콩강을 끼고 형성되어 비슷비슷해 보이지만,

메콩 델타의 도시들은 어디를 가건 풍족함과 여유로움이 흐른다.

자연을 닮은 메콩 델타의 사람들이 그 어떤 볼거리와 역사 유적보다도 매력적이다.

 

 

 

 

9. 후에(), 흐엉강(香江)의 향기를 따라서.

 

 

고도(古都)의 향기가 가득한 응우옌 왕조의 수도가 있었던 곳.

도시를 가르는 흐엉강의 은은한 향기를 따라 역사 유적이 가득하다.

 

 

 

 

10. 냐짱, 바다가 도시를 품는다.

 

 

바다와 도시가 절묘하게 어울리는 베트남 최대의 해변 휴양지.

외국인이 주인행세를 하는 동남아시아의 해변 휴양지와 달리,

거북하지 않을 만큼 적당히 개발된 베트남의 중소도시다.

 

 

 

 

11. 싸파, 다랑논 길을 걷는다.

 

 

베트남 북서부 변방에 위치한 고산 도시.

도시를 벗어나면 다랑논이 가득하다.

자연에 순응하며 생활하는 산악 민족들로 인해 이국적이다.

자연을 둘러싸인 휴식과 자연 속으로의 트레킹이 삶을 리프레시해준다.

 

 

 

 

12. 무이네, 해변과 사막을 만나다.

 

 

어촌 마을 풍경이 남아있는 해변 리조트.

최고라고까지 치켜세울만한 해변은 아니지만,

수영장 딸린 저렴한 리조트와 모래사막 여행을 동시에 가능케 해준다.

 

 

 

 

13. 전쟁의 진실과 대면한다.

 

 

DMZ, 꾸찌 터널, 껀저, 통일궁, 전쟁 박물관…….

베트남을 여행하다보면 얼핏 얼핏 정치적인 순간과 대면하게 된다.

베트남 전쟁의 진실은 어느덧 역사가 돼 버린 현장 속에 고스란히 남아있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





하노이에서 남쪽으로 2시간 닌빈이란 곳이있습니다.
Ninh Binh. (닝빙으로 발음되기도 합니다.)

하노이 인근은 카르스트 지형으로
불쑥불쑥 솟아난 석회암 바위산들이 비현실적인 풍경을 제공합니다.

베트남에서 자연이 아름다운 곳이죠.
그 대표적인 곳이 하롱베이입니다.

하롱베이 달리, 침식 작용과 해수면의 변화가 동시에 일어난게 아니라
단순히 침식 작용의 결과로 육지에도 그런 독특한 풍경이 생겼는데
닌빈 주변에 그런 풍경이 가득합니다.



도시를 살짝 벗어나면 카르스트 지형이 펼쳐지고,
논밭이던, 강이던, 도로 옆이면,
눈을 즐겁게 해주는 풍경이 가득합니다.

닌빈에서는 모처럼 자전거를 달렸습니다.
평지에 가까워 자전거 타기는 그리 어렵지 않는데,
볼거리들이 제법 떨어져 있어서 자전거를 타려면 체력을 필요합니다.
길을 잃을 염려는 없습니다.




닌빈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은 땀꼭입니다.
강을 따라 세개의 동굴이 이어지는데,
강변 풍경이 낭만적이죠.
노젖는 배를 타고 가며 한가로운 뱃놀이를 즐기기 좋습니다.
하지만 뱃사공 아줌마들이 물건을 꺼내드는 순간
고요함은 단박에 날라갑니다.
(여긴 베트남입니다.)




땀꼭에서 뱃놀이도 좋기만,
힘겹게 500계단을 올르면 전망대가 있습니다.
그 곳에서 겹겹이 석회암산들이 보입니다.
풍경산수화에서 보던 그림이라고 할까요.
날이 덥지 않아서 그날은 힘들지 않게 계단을 올랐습니다.
숙소에서 만났던 말레이시아 아저씨가 동행했는데,
그가 던지는 한마디 한마디에서 '내공'이 느껴졌습니다.
참 궁금한 사람이었는데, 만남은 늘 아쉬움을 남깁니다.





자전거 여행의 마지막은 호아르였습니다.
베트남 최초의 수도쯤으로 보면 되는데,
이건 뭐 수도라고 하기에는 남겨진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사원 두개가 있고, 황제의 무덤이있는데, 초라합니다.
그리고 수도라고 하기엔느 방어에 너무 집중해 첩첩산중에 있습니다.
그러나, 살짝 산길을 오르면 또다시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집니다.


하루동안 자전거로 50킬로를 달렸군요.
호아르를 다녀올때는 살짝 지치더이다.


글/사진 www.travelrain.com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블로그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저자의 동의없이 무단 전제와 무단 복제를 금합니다.

 

 
구입하기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 24

인터파크

Posted by 트래블레인